로고

경기도농기원, 꽃 특성이 우수한 칼랑코에 신품종 ‘핑크블랑크’ 개발

Eco-Times | 기사입력 2024/05/27 [09:27]

경기도농기원, 꽃 특성이 우수한 칼랑코에 신품종 ‘핑크블랑크’ 개발

Eco-Times | 입력 : 2024/05/27 [09:27]

 

 

 

▲ 칼랑코에     

 

경기도농업기술원 선인장다육식물연구소는 다화성(꽃이 많이 피는) 다육식물 칼랑코에 신품종 ‘핑크블랑크(Pink Blanc)’를 개발했다고 27일 밝혔다.

 

돌나무과에 속하는 칼랑코에의 꽃 색깔은 주황색, 빨간색, 노란색, 흰색 등 다양하며 홑꽃, 겹꽃 등 여러 형태의 꽃잎이 존재한다. 꽃이 피면 두 달 이상 감상할 수 있고 관리도 어렵지 않아 초보자도 쉽게 키울 수 있다.

 

새로 개발한 ‘핑크블랑크’ 품종은 꽃 색이 화사하고 밝은 느낌의 분홍색이며, 국내시장에서 기존에 볼 수 없던 새로운 형태이다. 또한, 최근 개발된 외국 품종과 차별화된 외관을 가지고 있어 농가와 소비자에게 우수한 평가를 받았으며 시장에서의 선호도도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

 

‘핑크블랑크’의 국내 보급은 종자업 등 일부 자격을 갖춘 단체나 농업인에게 기술 이전돼 대량 생산된 후 이루어질 예정이다.

 

성제훈 경기도농업기술원장은 “이번에 개발한 ‘칼랑코에’는 국내 화훼시장의 트렌드를 반영한 신품종으로 분화시장 확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다양한 신품종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종묘 수입의존도 감소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도 농기원은 소비자 기호에 맞는 칼랑코에의 다양한 품종을 공급하기 위해 2009년부터 신품종을 개발해 왔으며, 현재까지 분홍색 홑꽃 ‘핑크원’, 꽃 색이 진하고 선명한 노란색을 가진 ‘옐로우틴’ 등 13품종을 농가에 보급해 왔다.

 

 

생태환경뉴스 Eco-Times  / 홈페이지: eenews.kr

Eco-Times 강인구 기자igkang1004@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