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시민이 만든 도심 속 대규모 철새 쉼터 ‘태화강’… 6월 생태관광지로 선정

-지역사회 노력으로 이룩한 생태하천, 백로와 큰고니가 찾는 철새들의 고향

Eco-Times | 기사입력 2024/05/31 [07:32]

시민이 만든 도심 속 대규모 철새 쉼터 ‘태화강’… 6월 생태관광지로 선정

-지역사회 노력으로 이룩한 생태하천, 백로와 큰고니가 찾는 철새들의 고향

Eco-Times | 입력 : 2024/05/31 [07:32]

 

 

환경부(장관 한화진)는 6월 ‘이달의 생태관광지’로 울산광역시 ‘태화강’을 선정했다고 30일 밝혔다.

 

환경부는 자연환경의 특별함을 직접 체험하여 자연환경보전에 대한 인식을 증진하기 위해 올해 3월부터 매달 1곳을 ‘이달의 생태관광지’로 선정해 소개하고 있다.

 

선정기준은 전국 생태관광지역 중 해당 월에 맞는 특색 있는 자연환경을 갖추고, 지역 관광자원 연계 및 생태관광 프로그램을 운영할 수 있는 지역이다.

 

▲ 6월의 생태관광지 태화강 소개 자료  ©

 

울산 태화강은 급격한 공업화로 오염된 강을 살리기 위해 시민, 기업, 지자체가 함께 노력하여 생태하천으로 탈바꿈된 곳이다. 민관 협력으로 태화강은 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인 수달, Ⅱ급인 삵 등 총 453종이 서식하는 생물다양성이 풍부한 지역이 되었다.

 

울산시에서는 태화강의 생태계와 철새 등 야생 동‧식물의 서식지를 보전하고자 태화강 일원을 생태경관보전지역(’08.12.)과 야생생물보호구역(’03.4.)으로 지정해 관리하고 있다.

 

또한 여름철새이자 대표적인 습지 서식 물새로 잘 알려진 백로류(7종) 8천여 마리가 3월부터 날아와 번식하는 지역으로 백로들의 번식과정을 관찰할 수 있다. 겨울철에는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인 큰고니, 검은머리물떼새 등이 태화강에서 월동하는 등 도심 속 대규모 철새도래지로 2021년 5월에 동아시아-대양주 철새이동경로 네트워크 서식지(EAAF150)로 등재되었다.

 

한편 태화강은 2019년에 제2호 국가정원으로 지정되었으며, 생태정원, 대나무정원, 무궁화정원 등 6개 주제로 20개 이상의 세부정원이 조성되어 있다. 하천을 활용한 수변생태 정원인 태화강은 자연생태를 느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오염된 강을 되살린 울산 시민의 노력과 발자취를 되새길 수 있는 공간이기도 하다.

 

6월에 울산을 방문하면 태화강 외에도 태화강 마두희 축제(’24.6.14.~16.), 장생포 수국축제(’24.6.7.~20.) 등을 즐길 수 있고, 또한 태화루, 고래문화특구, 반구대암각화 등 다양한 관광지도 둘러볼 수 있다.

 

아울러, 철새여행 버스 탑승, 백로 번식지 관찰, 모감주나무 꽃 관찰 체험, 백로 기념품(종이공예) 만들기 등 지역 주민들이 운영하는 생태관광 프로그램도 체험할 수 있다.

 

울산 태화강을 비롯한 생태관광 체험 과정, 연계 방문 가능한 지역 관광명소, 추천 여행일정을 담은 영상과 환경부에 근무 중인 청년인턴의 체험기 등 각종 정보는 환경부 누리집(me.go.kr)과 울산시 누리집(ulsan.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생태환경뉴스 Eco-Times  / 홈페이지: eenews.kr

Eco-Times 강인구 기자igkang1004@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