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인제 ‘대암산 용늪’… 7월 생태관광지로 선정

- 우리나라 가장 높은 곳에 위치한 국내 1호 람사르습지, 4천여 년 역사를 간직한 생물다양성의 보고

Eco-Times | 기사입력 2024/06/28 [15:37]

인제 ‘대암산 용늪’… 7월 생태관광지로 선정

- 우리나라 가장 높은 곳에 위치한 국내 1호 람사르습지, 4천여 년 역사를 간직한 생물다양성의 보고

Eco-Times | 입력 : 2024/06/28 [15:37]

 

 

▲ 대암산 용늪 (강원도 인제군)



환경부(장관 한화진)는 7월 ‘이달의 생태관광지’로 강원 인제 ‘대암산 용늪’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환경부는 자연환경의 특별함을 직접 체험하여 자연환경보전에 대한 인식을 증진하기 위해 올해 3월부터 매달 1곳을 ‘이달의 생태관광지’로 선정*해 소개하고 있다.

 

* (선정기준) 전국 생태관광지역 중 해당 월에 맞는 특색 있는 자연환경을 갖추고, 지역 관광자원 연계 및 생태관광 프로그램을 운영할 수 있는 지역

 

인제 대암산 용늪은 우리나라에서 가장 높은 곳(해발 1,280m)에 위치한 습지로 4,000여 년 넘게 습지에 서식하던 식물이 썩지 않고 그대로 쌓여 이탄층을 형성한 곳이다. 용늪은 국내 유일의 고층습원으로 우수성을 인정 받아 국내 1호 람사르습지로 등록(1997.3)되었으며, 환경부도 1999년 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하여 습지보전계획 수립, 정밀조사, 외래종 제거, 보전‧이용시설 설치 등을 통해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있다.

 

또한, 용늪은 환경부에서 2017년에 실시한 습지보호지역 정밀조사 결과,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인 기생꽃, 제비동자꽃, 참매, 삵이 발견되는 등 총 931종의 야생생물이 서식하는 생물다양성의 보고다.

 

▲ 삵



용늪 인근에는 3개의 생태마을(냇강마을, 백담마을, 달뜨는 마을)이 있다. 이곳 마을들은 2013년에 용늪과 함께 생태관광지역으로 지정되었으며, 생태환경을 보전하면서 색다른 볼거리와 체험 활동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있다.

 

냇강마을은 대암산용늪 자락에 위치하며 소양강 상류인 인북천을 따라 형성된 마을이다. 냇강마을은 용늪을 비롯해 대승폭포, 디엠제트(DMZ) 생태학교, 박인환문학관, 인제향교 등 자연자원과 역사문화자원이 있으며, 블루베리 수확 및 뗏목체험 등을 진행한다.

 

백담마을은 만해 한용운 선생님의 얼과 정신이 서려있는 백담사가 있는 마을이다. 백담마을은 매바위폭포, 용대자연휴양림, 십이선녀탕, 만해박물관 등의 관광자원을 보유하고 있으며, 여초서예관-만해마을 탐방을 진행한다.

 

달뜨는 마을은 소양댐 건설로 인해 일부 주민들이 마을 고지대로 이주하여 형성된 곳으로 소양호와 산림을 끼는 분지형 농촌마을이다. 달뜨는 마을은 내린천, 자작나무숲, 산촌민속박물관 등이 있으며, 소양강 둘레길 탐방을 진행한다.

 

용늪 생태탐방은 인제군 대암산 용늪 예약사이트(sum.inje.go.kr)에서 사전 예약을 통해서만 가능하며, 인제 용늪을 비롯한 생태관광 체험 과정, 연계 방문 가능한 지역 관광명소, 추천 여행일정을 담은 영상과 환경부에 근무 중인 청년인턴의 체험기 등 각종 정보는 환경부 누리집(me.go.kr)과 인제군 누리집(inje.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생태환경뉴스 Eco-Times / 홈페이지: eenews.kr

Eco-Times 박래양 기자 lypark9732@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