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드론 이용 생태분석, 멧돼지 서식 특성 파악

-멧돼지의 위치정보 파악 , 농작물 등 피해 막을 수 있어

Eco-Times | 기사입력 2023/09/27 [09:22]

드론 이용 생태분석, 멧돼지 서식 특성 파악

-멧돼지의 위치정보 파악 , 농작물 등 피해 막을 수 있어

Eco-Times | 입력 : 2023/09/27 [09:22]

 

 

 

▲ 열화상 카메라와 RGB 카메라로 동시에 촬영한 멧돼지(좌: 열화상 카메라, 우: RGB 카메라)

  

   

▲ 강원도 횡성군 횡성읍 국사봉을 중심으로 총 404격자(격자 간격 50mx50m)를 촬영하였으며, 멧돼지 6마리 외에 고라니 64마리, 노루 29마리 등이 발견되었다.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관장 서민환)은 첨단 무인기(드론)로 우리나라 산지에 적합한 멧돼지 탐지 표준화 기법을 개발하고 라이다센서를 이용한 3차원 서식공간을 구축했다고 밝혔다.

* 라이다(LiDAR, Light Detection and Ranging) : 레이저 펄스를 발사해 그 빛이 대상 물체에 반사되어 돌아오는 시간에 따라 물체와의 거리를 측정해 물체의 형상을 입체적으로 이미지화하는 기술

 

국립생물자원관은 이번 첨단 무인기를 이용한 생태 분석으로 멧돼지의 정확한 위치 정보를 확보하고, 이를 기반으로 멧돼지의 이동과 먹이활동, 휴식지 등 서식 특성을 정확하게 파악할 수 있게 됐다.

 

연구진은 올해 4월까지 열화상 카메라를 장착한 무인기로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지역인 경북 상주와 강원도 횡성에서 총 21마리의 멧돼지를 확인해 일몰 전에는 이동과 먹이 활동을 주로 하고 일출 직후는 휴식을 취하는 행동 특성을 관측했다.

 

5월에는 멧돼지 출몰 지점의 서식환경을 무인기 라이다 센서로 촬영하여 분석한 결과, 멧돼지는 수목이 무성한 지역의 경사가 조금 높은 능선을 ‘이동’해 수목이 적고 경사가 완만한 지형에서 ‘먹이활동’을 한 후 수목이 무성한 나지막한 산지인 구릉지의 주변에서‘휴식’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서민환 국립생물자원관 관장은 “무인기를 이용해 급경사지와 같은 접근 위험 및 불가 지역의 멧돼지 서식밀도를 파악하고, 현장 조사 기반의 서식밀도 결과를 보완할 수 있을 것”이라며, “과학적인 자료 기반의 서식지 분석으로 멧돼지의 서식특성을 파악하여 수색, 울타리나 포획기구 위치 선정 등에서 보다 효과적인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을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생태환경뉴스 Eco-Times / 홈페이지: eenews.kr

Eco-Times 박래양 기자 lypark9732@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